게시판
      
상위분류 : 잡필방 중위분류 : 뜰에 홑 하위분류 : 한바위골에서
작성자 : 문시형 작성일 : 2024-03-22 조회수 : 265
제 목 : 한바위 골에서 248

한바위 골에서 248

 

== 이종 사촌 모임에서 ==

 

둘이었을 겁니다.

그래서 우리는

하나가 되어 모두 모였지요.

 

언제나 그리고 항상

웃기만 하던 분이 있었지요.

무섭기만 했지만

정이 넘치던 분이 있었지요.

그분들을

못내 잊지 못하고

그 또렷한 기억

그 기억을 함께하기에

아무 거림도 없이

우리는 모였습니다.

 

태어나 얼굴 한번 본 적 없고

그저 그런 사람이 있었다더라 했는데도

우리는 다 모였지요.

 

누가 그 자리에서 처음 보았다 했을까요?

항상 보아 왔던 사람들처럼

어제도 그제도 그리고 먼 세월 함께한 사람처럼

그렇게 보듬어 안 듯, 눈물이 나듯

반가이 모였지요.

 

이제는

걷는 것조차도

서 있는 것조차도

힘겨운 분일지언정

그저

겨운 눈시울 적시며

반가워하십니다.

 

그래서 좋았고,

그래도 좋았던 날들

사흘을 함께 한 날들

난 지금도

그 감동이

나를

절로 웃게 합니다.

아마도

이 감동으로

많은 세월 웃을 겝니다.

 

즐거워 웃던 날들

그 날들을 위해 애써 준 동생들

동생들이 있어 함박꽃처럼 웃게 됩니다.

어찌하면

이 고마움을 전할 수 있을까?

어찌하면

이 미안함을 덜 수 있을까?

 

내가

아들이어서 일까?

곱고 고운 내 여동생들

화초처럼 돌보고만 싶었는데

힘없는 오빠라

먼 발치

꿀 흐르듯 바라만 보았는데

오늘 보니

어찌나 곱디 고운지!

내게

그런 여동생이 일곱이라니!

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싶습니다.

 

 

=============

누구보다 고마운 분들이 있어

난 살 수 있나 보다

합니다.

성도 다르고 지역도 다르고

낯선 사람들 속에서

그냥 그리고 묵묵히

애쓴 분들이 있습니다.

 

밉지만 옆에 두어야 할 것 같은 사람

그 사람 땜에

묵묵히 애써 주신 제수씨들과 아내

어떻게 고마움을 표해야 할지?

“고맙습니다”라고 말로 해도 괜찮다면

가슴과 마음을 담아서

“고맙습니다.”

| | 목록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