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시판
      
상위분류 : 잡필방 중위분류 : 뜰에 홑 하위분류 : 한바위골에서
작성자 : 문시형 작성일 : 2022-10-11 조회수 : 1,410
제 목 : 한바위 골에서 239

한바위 골에서 239

<추억>


1.

언제였던가?

40년 전

검은 밤 바다

파도치는 고통스런 바다

그렇게 깊은 밤이었다.

남해 어디쯤 망망한 바다를 달리던 여객선

목포행 가야호!


모두가 객실에서 신음하던 그 밤에

난 홀로 뱃머리로 나섰다.

희미한 불빛과 무서운 밤바다에 흰 파도

아무도 없는 넘실거리는 뱃머리에

어느 여인은

긴 머리칼을 휘날리고 있었다.

가까이 다가가지도 못하는

용기 없는 난

난 그냥 그렇게 바라보았더랬다.

 

얼마나 지났을까?

사연 있어 홀로 서 있었을 것 같은 그녀

그녀는 뱃멀미 중이란 걸

몇 시간이 지나서야 깨달은 난

그녀에게 건넨 준 꿀물

서울 가는 아들

어머니께서 타서 환타병에 담에 준 거다.

 

대학 등록금 땜에 찾은 집

머하러 왔는지!

속 훤히 보이는 아들!

말도 못 꺼내는 아들!

그런 아들 눈 마주칠까!

머~언 산만 바라보시던 어머니의 그 꿀물을

 

도란도란 긴 이야기 속

목포행 가야호

결국

파도로 진도 벽파진에서

모두 내렸더랬다.

그 춥고 긴 새벽이 지나도

도무지 오지 않는 해남 가는 배

그러고도 해남 가는 배는

오후 1시란다.

 

여전히 긴 머리칼에 바바리 여인

선창가 멀고 먼 바다를 보며

무슨 이야기를 얼마나 했을까?

 

어디선가 과일 파는 할머니

그 과일이 무언지 기억도 없지만

어찌나 달던지
과육의 그 끈적임

고맙다고 그녀가 준 그 과육의 끈적임

 

40년이 넘었을 지금도

그 과일의 그 느낌은 여전한데

그녀는 그 후, 본 적이 없다.

저 만치 어디쯤 철새처럼 들었을 뿐

 

부둣가 선창가에 가면

그녀를 볼 수 있을까?

그래서 난 섬에 갈거다.

그녀 그리고 그 과육의 느낌

끈적이는 추억 말이다.

혹시 모를 우연한 만남을 기다리며

고파도 가는 여객선 선창가로 갈거다.

| | 목록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