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시판
      
상위분류 : 온울방 중위분류 : 엄마방 하위분류 :
작성자 : 엄마가 작성일 : 2010-09-29 조회수 : 1,057
제 목 : 이 세상에 태어난 아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축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생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일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랑하는 리오바!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아빠 엄마에게  "아빠", "엄마" 라는 어색한 단어를 부를수 있던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가 엄마가 되었다는 것이 실감나지 않았던 날

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쩌면 요렇게 생겼을까 신비롭고 밉기지 않아서 얼굴만 들려다 보던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옆에 나란히 누웠어도 내가 정말 이 아기의 엄마인가 가슴 벅찼던 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건강하게 태어나서 감사함에 눈시울이 뜨겁던 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예쁘게 잘 키워야겠다고 다짐,다짐한 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그렇게 기쁨에 가득차 조금전에 있었던 산고는 잊은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하염없이 바라만 보고 잠못이루던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렇듯 지금도 앞으로도 변함없이 이어질 것이다          

| | 목록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