뜰에 홑 상세정보

제 목 : 한바위 골에서 211
잡필방 뜰에 홑 한바위골에서
작성자: 문시형 작성일: 2016-06-24 조회수: 553

한바위 골에서 211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느티나무 -- 지난 겨울 전지작업했더니 저리 되었습니다.
 

지난겨울이었습니다.

멀쩡한 나무 목 자르고 팔 자랐지요.
그리고 말합니다.

“다! 너를 위하는 일이라고…”

길고 매서운 추위 속에 어찌 견디었는지

저는 모릅니다.

지난 봄날 낭자히 눈물 흘리던 모습만

애처로이 보았을 뿐입니다.
잎이며, 가지로 보내야 할 수액을

눈물로 흘리더이다.

그런 나목이 지금 가지를 내밀고

싹을 틔우고 있습니다.

그것도 발악을 하듯이 말입니다.

너무나 치열한 몸부림에

무슨 일이라고 일어 날 듯 했습니다.

아마 살고 싶었을 것입니다.

그래서 흘리던 눈물로 눈물로 한탄하다가

그래도 살아야겠기에

저리 되도 않는 꿈을 틔우려고 합니다.

내리는 불볕에 계절은 분명

저 무지무지한 발악

가만히 있지 않을 터인데

어쩌란 말입니까!
날은 가물어 포악한 더위에

저 이글거리는 태양은 더디 넘는데

저리 많은 가지와 잎으로

이 계절 갈망으로

서서히 야위어 갑니다.

        글 삭 제
이전글 3521 한바위 골에서 210 2016-06-20
다음글 3528 한바위 골에서 212 2016-08-04
  댓글 달기
공동주택관리 홈페이지  |  : 관리자 : 문시형  |   : wedew@naver.com
: CopyRight(c) 2002년 우리와 이슬 그리고 도담 All Reght Reserved
: 경기도 의왕시 갈미 1로     : 010-6238-***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