뜰에 홑 상세정보

제 목 : 한바위 골에서 207
잡필방 뜰에 홑 한바위골에서
작성자: 문시형 작성일: 2015-08-06 조회수: 896

한바위 골에서 207

 

-고향생각-

 

신화처럼 풀르느이 펼쳐진 옛 들녘에

깜작스런 꿩 울음소리

저수보에 짖누르는 물안개처럼

당들을 가득 매우더니

스물스물 한바위골을 넘는데

까닥 없는 까마귀만 물빛에 깃 드리우고

저 혼자 울음 운다.

 

그냥 찾은 한 여름 강변에

소스라친 고라니

때 이른 벼 이삭을 헤치고

스치는 사각거림 속에 내달려간 방촌 앞 들녘엔

그 많던 뒤뜰에 참새 다 어디가고

홀로 남아 이리 뛰고 저리 뛰고

제풀에 내려앉은 물빛에 그림자만

바람결에 스르르 허물어져 간다.

 

제 멋대로 꾼 꿈

꿈 따라 떠난 소년

이젠 느릿느릿 걷는 걸음

찾을 곳도 없고

기댈 곳도 없이

해질녘 구수한 쇠죽냄새가 그리워 찾은 부뚜막에

도란도란 모여 앉은 옛 이야기

허물어진 굴뚝 사라진 새벽 연기처럼

미동 없는 잔물결이

대신 철석거리며 울먹인다.

        글 삭 제
이전글 3320 한바위 골에서 205문시형 2015-03-04
다음글 3359 물봉선화문시형 2015-11-07
  댓글 달기
공동주택관리 홈페이지  |  : 관리자 : 문시형  |   : wedew@naver.com
: CopyRight(c) 2002년 우리와 이슬 그리고 도담 All Reght Reserved
: 경기도 의왕시 갈미 1로     : 010-6238-***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