뜰에 홑 상세정보

제 목 : 한바위 골에서 204
잡필방 뜰에 홑 한바위골에서
작성자: 문시형 작성일: 2015-03-04 조회수: 671

한바위 골에서 204

 

거울이 있다.

마주보면 내 모습이 비추어진다.

더 좋아 질 것도 없고

나아질 것도 가능성도 없어 보이는 길

아스라한 그 길이 보이는 것이다.

그만 놓아버려도 하등 손해 볼 것도 없건만

무어 그리 눈을 떼지 못하는지…

알 수 없는 곳을 향해

잘못 가고 있는 것인지

확신도 없으면서

그냥 간다!

 

이제는 밤하늘 펼쳐진 은하수를 볼 일이다

 

이제는 다 내려놓고

신통하다했던

들었던 그 연장도 그 무기도

은하수 흐르는 하늘을 볼 일인데

지금 여기는 어딘가?

 

거울을 볼 일이다.

내 얼굴을 볼 일이다.

 

헤픈 미소와 힘 잃은 가슴

잡스런 이성

거울에 비추어보면

어디쯤인지 알 수나 있을까?


거울을 볼 일이다.

        글 삭 제
이전글 3290 한바위 골에서 202문시형 2014-10-28
다음글 3320 한바위 골에서 205문시형 2015-03-04
  댓글 달기
공동주택관리 홈페이지  |  : 관리자 : 문시형  |   : wedew@naver.com
: CopyRight(c) 2002년 우리와 이슬 그리고 도담 All Reght Reserved
: 경기도 의왕시 갈미 1로     : 010-6238-****